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경제신문

(6)
경제방송 한국경제 TV 매일경제 TV 출연 주식 선물옵션 투자 전문가 강연회 소식, 동양종금증권 주식 선물옵션 강연회 개최 본 글에서는 한국경제 TV, 매일경제 TV 출연 주식 선물옵션 전문가 강연회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주식하는 분들이라면 장중에 한국경제 TV를 틀어놓으신 분들이 많더라고요. 뭐, 꼭 주식을 하지 않으시더라도 경제, 투자 마인드를 쌓기 위해 공부하는 많은 학생분들에서 부터 경제 맹꽁이 되지 않기 위해서 노력하시는 재테커분들 모두 애청하시는 TV 경제 방송인데요. 경제 뉴스에 관해서는 빠르고 쉽게 다가온다는 점에서 어느새 한국에서 손꼽히는 경제전문 채널이 되었습니다. 이번에 동양종금증권에서 한국경제 TV에 출연중이신 주식, 선물옵션 전문가분들을 한자리에서 만나실 수 있는 기회를 연다고 하네요. 한국경제 TV나 매일경제 TV에 출연하는 경제 투자 전문가 분들을 만나실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경..
[경제신문기사 같이읽기] 해외주식시장편 - 美증시 향방, 경제지표에 달려 해외주식시장에 대한 동향을 읽는 것은 우리주식시장의 동향을 읽는데 매우 큰 도움을 줍니다. 그래서 많은 재태커분들은 해외주식시장에 대한 정보 또한 귀를 솔깃~ 하시며 귀기울이시는데요. 이번에는 "연합인포믹스"의 2009년 6월 15일 발행한 유승기기자의 "美증시 향방, 경제지표에 달려" 기사를 바탕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미국증시의 향방은 경제지표 결과에 달렸다고CNN머니가 14일(미국시간) 진단했다. 해외 주식시장에 대한 소식은 많은 경우, 해외의 유명 소식통을 통해서 전해지는 것을 바탕으로 구성됩니다. 이는 국내 소식의 경우 국내 언론사가 강점을 가지고 있듯이 해외 주식시장등의 분석 및 소식은 역시나 해외 언론사를 기반에 두는 경우가 많습니다. CNN머니는 뉴욕증시가 경기둔화의 속도가 완화됨을 확인하는 ..
경제신문 읽을때 어려운 경제용어 넘으면 경제상식 더욱더 풍부해진다! 경제신문을 읽으면서 가장 큰 어려운 점이라면 바로, 어려운 "경제용어"가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경제용어들만 따로 공부를 하면서 경제신문을 읽으시는 분들이 있기도 하며,또 어떤 분들은 경제신문을 읽으실 때 모르는 "경제용어", "투자용어"들을 일일이 찾아가시며 읽으시곤 합니다. 또 어떤 분들은 어려운 경제용어는 그냥 넘어가며 읽으시곤 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또 어떤 분들은 이렇게 어려운 경제용어들 때문에 그저 페이지 넘기기 무섭게 외면을 하시기도 합니다. 다들 잘 아실 겁니다. 경제 신문들을 읽으실때 어려운 경제용어들이 나오면 그 경제용어들을 일일이 찾아보면서 이해를 하면 정말 경제상식이 부쩍는다는 것을요. 그런데도 잘 되지 않습니다. 영어공부하는 것도 아니고, 신문하나 읽으려고 그렇게까지 해야하나.....
[경제신문기사 같이읽기] 이슈편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국내 증시에 미칠 영향은 이번에 준비한 이코노와이드의 "경제신문기사 같이읽기"는 2009년 5월 23일 매일경제 신문의 최익호 기자에 의해서 쓰여진 "盧 전 대통령 서거 국내 증시에 미칠 영향은" 기사를 바탕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회적 이슈는 경제에 밀접한 영향력을 미치게 됩니다. 그것이 큰 것인가 아니면 작은 것이냐의 차이이지 실제로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충격 그 모든 것들이 경제활동에 그대로 나타나게 됩니다. 대통령 서거라는 막중한 사건, 이슈라는 점과 그 중에서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갑작스러운 사건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 많은 촉각을 세우기에 이슈편으로 구성하기에 적절하다 판단하였습니다. 대통령 서거라는 막중한 사건이 아니더라도 단순히 "어떠한 질병", "누군가의 방문", "누군가의 발언" 모두다 경제에 작게..
[경제신문기사같이읽기] 생활경제편 - "가계 상환능력 약화.. 금융 부실 우려" 경제신문기사같이읽기의 첫번째로 생활경제 기사를 선택해봤습니다. * 본 내용은 2009년 4월 5일 연합뉴스의 "안희"기자의 기사("가계 상환능력 약화.. 금융 부실 우려")를 바탕으로 가계 대출의 문제점에서 비롯된 금융기관의 부실 문제의 심각성을 나타낸 기사에 대한 경제기사같이읽기를 꾸며보았습니다. 본 내용은 주관적 생각이 바탕이 된 기사 읽기임을 미리 알려두고자 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 최근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상환 능력이 약화되면서 금융기관이 부실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제기사의 서두를 보면 대체적으로 앞으로 이어질 내용에 대해서 서두를 다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본 내용의 세부적인 내용을 미리 유추하게 될 수 있습니다. 위의 한 줄을 보고도 2개가지의 내용을 찾을 ..
총액한도대출이란 무엇인가? 시장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대책에 대해서 알아보자! 최근의 신문기사를 보면 "총액한도대출 2조5000억 증액"과 같은 제목의 기사를 볼 수 있게 됩니다. 신문기사를 쉽게 읽기 위해서는 용어에 대한 마인드를 쌓는것이 중요하겠죠? 총액한도대출이란, 우리나라에서는 1994년 3월 도입된 제도로써 자금 시장의 수혈 창구 역할을 하는 일반 시중은행에 한국은행에서 해당 시중은행의 대출규모를 바탕으로 저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입니다. 원래 총액한도대출이라는 대출이 존재하지는 않았습니다. 은행이 돈을 빌려주는 이 대출잔고가 어느정도 수위에 다다르게 되면, 다시 또 한국은행으로 부터 자금을 빌려 다시 시장에 푸는 역할을 바로 시중은행들이 해왔죠. 그러나 이럴 경우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바로 무한한 자금이 시장에 떠다닐 수 있게 된다는 점입니다. 대출기관에서는 자신..

반응형